정부 “日 수출규제 대항해 3개 품목+α 자립화 집중지원”

정부가 일본이 수출을 규제하기로 한 3개 품목은 물론 추가 제재 가능성이 있는 품목에 대해서도 자립화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4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관련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가운데)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회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기획재정부는 4일 구윤철 2차관 주재로 열린 ‘일본 수출규제 관련 부품·소재·장비 관계 차관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상 3개 품목과 추가 제재 가능한 품목을 선정해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자립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제한 조처를 한 품목은 불화수소, 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3가지다.

이를 위해 이미 기술이 확보된 품목은 유동성 지원을 하고, 상용화 단계까지 온 기술은 실증 테스트를 거치도록 한다. 또 기술개발이 필요한 품목은 연구개발(R&D) 투자를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다. 구 차관은 “핵심 기술개발과 사업화, 실증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핵심부품 자립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