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후회하는 직원 1위는?

채용 후회하는 직원 1위는…

“스펙만 좋은 `빈수레`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채용한 것을 가장 후회하는 직원 유형은 `스펙`만 좋고 일을 못하는 `빈수레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플랫폼 매칭기업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을 설문조사한 결과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3.1%가 `있다`고 답했다. 채용이 가장 후회되는 유형 1위에는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이른바 `빈수레형`(17.6%) 꼽혔다. 업무 습득이 느린 `답답이형`도 17.2%로 바짝 뒤를 이었다. 이어 편한 일만 하려는 `월급루팡형`(15.2%), 동료들과 갈등이 잦은 `트러블메이커형`(14.8%), 요령 피우고 딴짓하는 `베짱이형`(11.3%), 지각과 결근이 잦은 `근태불량형`(8.2%) 순이었다.

특히 `빈수레형`은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는 상위권에 들지 못했으나 올해 1위를 차지했다.기업들이 스펙보다 실무 능력이 뛰어난 실전형 인재를 찾는 경향이 가속화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간 채용하는 직원 중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의 비율은 28.1%로 10명 중 3명꼴이었다. 이들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10.9개월로 1년을 채우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35.9%는 근무 기간이 6개월 미만이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1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